전체 글 963

🕵아버지 셋👥

📻조주청의 사랑방 이야기📻 ◇백여든세번째야화◇ 🕵아버지 셋👥 사화에 휩쓸려 정대감의 일가족이 몰살당할 때 열여섯 외동아들 정진벽은 부엌 아궁이 속으로 기어들어가 3일을 물 한모금 마시지 않고 죽은 듯이 검댕 속에 파묻혀 있었다. 야음을 틈타 집을 빠져나온 진벽은 수표교 다리 밑 거지들 틈에 섞여 거지가 되었다. 의금부, 포도청 할 것 없이 진벽을 잡으려고 혈안이 되었다. 천냥의 현상금이 붙어 장안에 방이 깔렸다. 거지떼들이 잔칫집의 남은 밥과 막걸리를 담아 술판을 벌인 자리에서 거지 하나가 진벽이를 보고 말했다. “학수야, 네가 정진벽이 아니냐? 방에 그려진 모습이 너하고 닮았어.” 학수는 진벽의 가짜 이름이다. 진벽이 웃으며 “내가 정진벽이 될 테니 포도청에 발고하여 천냥을 받아 반씩 가르자”며 농담으..

카테고리 없음 2022.09.27 (1)

💖 멋진 늙음

2022년 9월27일 화욜 오늘 아침에 참 좋은글 💖 멋진 늙음 노년은 생각보다 멋지고 아름다운 인생길입니다. 어느 지인의 말처럼 30년은 멋모르고 살고, 30년은 가족을 위해 살고, 이제 남은 시간들은 자신을 위해 살라는 말이 있죠. 삶의 여정중에서 지금이 가장 좋은 나이라고 합니다. 세월을 살아오면서 연륜이 쌓이고 비우는 법도 배우고 너그러움과 배려도 알 수있는 나이, 이제 담담한 마음으로 삶의 여백을 채울 수 있는 나이가 되었죠. 감사함을 알고 소중함을 알고 빈 마음으로 바라볼 수 있고 천국이 바로 내가 사는 이세상에 있다는 것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왕복표가 없는 인생 한번 가면 다시는 못올 인생이기에 늦게나마 나의 삶을 멋지게 채색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마음이 늙지않게 젊은 사람들보다 더 다듬..

카테고리 없음 2022.09.27